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국민 알 권리' 주장하지만…보수인사도 줄줄이 '질타'

입력 2019-05-27 20:13 수정 2019-05-28 15: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자유한국당 지도부와 강효상 의원은 '국민의 알권리'를 앞세우고 있지요. 보수 진보 할 것없이 심각한 불법 행위라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상만 놓고 보자면 국민의 알권리를 주장하는 쪽은 일부를 제외하고는 전방위로 비판을 받는 상황입니다.

강희연 기자가 나와있습니다. 오늘(27일) 황교안 대표가 입장을 냈는데, 이 건과 관련해서는 처음으로 낸 것이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황 대표가 오늘 이번 사건 이후에 처음으로 입장을 냈는데요.

잠깐 들어보겠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국회의원 아닙니까. 정부의 외교 무능과 또 국민의 알권리를 숨기기에 급급한 이런 행태를 보면서 지적하기 위해서 하신 일이 아닌가…]

[앵커]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서 공개한 것이기 때문에 공익제보에 해당한다." 이거는 전직 외교관들만 해도 이런 의견에는 동의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기자]

그렇습니다. 오늘 김숙 전 유엔 대사가 인터뷰를 했는데요.

이 부분도 잠깐 들어보시겠습니다.

[김숙/전 유엔 대사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불법 또는 비법적으로 획득을 한 것을 공개를 하면서 자기 합리화를 위해서 국민의 알권리라고 얘기하는 것은 조금 잘못된 거라고 생각합니다.]

김 전 대사는 보수 성향의 관료로 알려져있습니다.

이번 사안에 대해서는 한국당 지도부와 다른 입장을 밝힌 것입니다.

[앵커]

최근에 이런 의견들은 계속 나오고 있는 그런 상황인 것 같습니다.

[기자]

맞습니다. 반기문 전 UN사무총장도 이와 비슷한 취지의 발언을 했는데 이 부분도 잠깐 들어 보겠습니다.

[반기문/전 유엔 사무총장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지난 24일) : (공개하지 않기로 한 정상 간 통화내용은) 기밀로 보존이 돼야 된다, 어느 나라나 그건 아주 외교 (기본이죠), 사회에서 기본이죠.]

이명박 정부에서 외교안보수석을 지냈던 천영우 수석도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을 상종하지 말아야 할 국가로 만드는 행위로서 국민의 알권리와 공익의 이름으로 정당화될 수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또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역시 "외교 기밀을 정략적으로 활용했다"라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앵커]

이 상황을 보면 한국당 지도부의 주장은 그렇게 큰 공감을 얻지는 못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기자]

그렇습니다. 한국당 지도부는 그동안 한·미 동맹과 또 보수의 가치를 연일 강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한·미 정상의 통화내용을 유출하고 또 공개하는 것이 별일 아니라고 하는 것은 앞뒤가 안 맞습니다.

특히 정치권과 외교가 보수 진영의 원로들 역시 모두 이번 행위를 질타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스스로 입지를 좁히고 있다, 또 적절한 출구 전략이 필요한 것이 아니냐는 고민도 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