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수소탱크 폭발에…견학 왔던 젊은 벤처기업인들 참변

입력 2019-05-24 20:32 수정 2019-05-24 22: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사고의 사상자 가운데 숨진 2명을 포함해 5명은 공단에 견학을 왔다가 참변을 당했습니다. 세라믹업체를 운영하는 젊은 경영인 모임의 회원이었습니다. 어이없는 희생에 가족들은 말을 잃었습니다.

이자연 기자입니다.

[기자]

폭발사고로 숨진 35살 권모 씨는 공단을 견학하던 중이었습니다.

[과학단지 인근 세라믹 업체 관계자 : (과학단지에) 오면 장비 쭉 보여주거든요. 라인투어라고 해서…]

권씨는 아버지가 차린 세라믹 업체에서 15년 동안 일하며 경영수업을 받아왔습니다.

상황이 비슷한 젊은 경영인들과 모임을 만들어 자주 견학을 다녔다고 합니다.

[권씨 유족 : 올라오면서 이런 상황 아니겠지 하고… 그런데 여기 와 보니까 실감이 안 나지…]

권씨와 함께 견학을 하다 숨진 37살 김모 씨도 이 모임 회원이었습니다.

아버지가 대구에 설립한 세라믹 회사 직원으로 일하며 후계자 수업을 받아왔습니다.

김씨를 떠나보낸 아버지는 회사의 미래도 함께 잃었다고 망연자실해 했습니다.

[과학단지 인근 세라믹업체 관계자 : 한 10년 전에 사모님이 암으로 돌아가시고, 따님도 암으로… 아들 하나 남았었는데 그 아들이 사고로 죽은 거예요.]

한순간의 사고에 젊은 벤처기업인들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