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앵커브리핑] '이게 다 노무현 때문…'

입력 2019-05-23 21:13 수정 2019-05-23 21: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대구광역시 동서를 가로지르며 달리는 시내버스의 번호는 518번.

1998년부터 운행을 시작한 이 버스는 대구전자공고와 2·28 중앙공원 앞을 돌아나갑니다.

우연히 붙여진 번호였지만, '518번' 그 번호는 묘한 여운을 남깁니다.

이른바 '보수의 심장'이라 하는 대구 한복판을 달리는 '오일팔' 버스라니…

그러나 생각해보면 대구는 2·28 민주운동으로 기억되는 지역이지요.

2·28 민주 운동
1960년 대구 지역 고등학생들이 이승만 정권 부정부패에 항거하여 일으킨 민주화운동
(자료 : 2·28 민주운동 기념사업회)

1960년 독재에 항거하는 시민이 행진하던 거리에 '오일팔' 버스가 달리는 것은…

어찌 보면 '운명' 같아 보이기도 합니다.

그런가 하면 며칠 전부터 광주광역시 시내에는 무등경기장과 옛 전남도청 자리를 지나가는 228번 버스가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10년 전부터 대구와 광주가 시도하고 있는 '달빛동맹' 입니다.

달빛동맹
2009년부터 시작된 '달구벌' 대구와 '빛고을' 광주의 도시 교류

달구벌과 빛고을은 5·18 버스의 짝꿍으로 2·28 버스를 만들어서 함께 달리고 있는 것입니다.

입맛도 말씨도 서로 다르지만 이들은 민주화를 열망하던 역사를 공유한 사람들이지요.

"당 소속 일부 국회의원들이 저지른 상식 이하의 망언…충심으로 사과드립니다…대구시민들 다수도 저와 같은 마음일 것입니다."
- 권영진, 대구시장

정치인들이 만들어 놓은 뿌리 깊은 분열과 왜곡에 반대하는 그들은 서로 공존하고자 애쓰고 있는 중입니다.

시간을 거슬러 지난 2000년, 부산의 거리 한복판…  

"동과 서를 하나로 합쳐서 광주에서 '콩'이면 부산에서도 '콩'이고 대구에서도 '콩'인 옳고 그름을 중심으로 해서"
- 영화 < 노무현과 바보들 > 2007년 4월 1일 제16대 총선 부산 거리유세 연설

그는 정치 1번지, 종로를 두고 모두가 말리는 지역으로 내려갔습니다.

'바보' 소리를 들어가며 그가 무너뜨리고자 했던 것은 작은 나라를 조각내듯 지배하는 견고한 지역 장벽이었습니다.

물론 그의 정치역정이 모두 성공한 것은 아니어서… 

대통령이 된 이후에는 "이게 다 노무현 때문" 이라는 유행어까지 등장했지요.

축구 대표팀이 져도, 비가와도, 연예인이 실수를 해도…

사람들은 그 유행어를 입에 달고 살았습니다.

그렇게 해서 얻은 카타르시스는 과연 온당한 것이었을까…

어리석어 보였던 그의 시도들은 하나둘 조금씩 뿌리를 내려서 견고한 장벽은 조금씩 허물어지고 있으니…

달구벌을 달리는 '오일팔' 번 버스와 빛고을을 달리는 '이이팔' 번 버스…

오늘날 지역을 넘어 함께 가고자 하는 끊임없는 시도들…

따지고 보면 이것도 다는 아니어도 적어도 어느 정도는 노무현 때문이 아닐까…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