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방구석1열' 예언적 SF영화 '칠드런 오브 맨' 다룬다

입력 2019-05-23 15:50

방송: 5월 24일(금) 저녁 6시 3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5월 24일(금) 저녁 6시 30분

'방구석1열' 예언적 SF영화 '칠드런 오브 맨' 다룬다

미래를 예언한 할리우드 영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24일(금)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에서는지난주에 이어 할리우드에서 가장 사랑받는 감독 특집 2편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알폰소 쿠아론의 '칠드런 오브 맨'과 드니 빌뇌브의 '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를 다루며, '허프포스트코리아'의 김도훈 편집장과 민용준 대중문화 전문기자가 함께한다.

최근 진행된 '방구석1열'의녹화에서 MC  윤종신은 더 이상 아이가 태어나지 않는 미래를 담은 '칠드런 오브 맨'의 배경을 언급하며 "영화처럼 실제로 아기가 태어나지 못하는 상황이 된다면 불안하고, 미치는 지경까지 이를 수도 있을것 같다"고 말했다. 민규동 감독은 이에 공감하며 "막장이 현실화된세계를 잘 표현했다. '칠드런 오브 맨'은 SF영화지만 비현실적인 과학적 비전이 펼쳐지는 영화가 아닌, 실제 있을 법한 미래를 잘 구현한 SF의 정수인 영화다"라고 덧붙였다.

민용준 기자 역시 "굉장히 예언적인 영화다. 마치 2027년을 배경으로 하는 다큐멘터리를 본 것 같다"라고 전했고 김도훈 평론가는 "특히 영화에 나오는 인구 문제, 난민 문제, 내전과 테러 등 오늘 날의 전 세계가 안고 있는 문제들을 영화로서 미리 구현했다고 생각한다. 너무나 현실적인 영화였다"라며 2006년에 개봉했음에도 현재를 담고 있는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연출에 놀라움을 표했다.

한편 민규동 감독은 할리우드 4대 감독의 영화를 본 소감에 대해 "나와 간극이 참 크다. 분발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셀프 디스(?)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JTBC  인문학X영화 토크쇼 '방구석1열' 할리우드 감독 특집 2편은 24일(금)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