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재무 "무역협상, 여전히 희망적"…중 "단호히 싸울 것"

입력 2019-05-23 07:30 수정 2019-05-23 10: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중 무역협상이 여전히 희망적이라고 미국의 므누신 재무장관이 말했습니다. 추가 관세가 집행되려면 걸릴 1달의 시간을 강조하며, 다음 달 말 미·중 정상 간의 만남 가능성도 언급했습니다. 한편 중국 왕이 외무부장은 미국이 극한의 압박조치를 선택한다면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했습니다. 중국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압박은 경제적 횡포라고 비난했습니다.

조민중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중국과의 무역 협상이 여전히 희망적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전까지의 논의를 기초로 진전이 가능하다면 새로운 협상이 이뤄질 수 있다고 한 것입니다.

현지시간 22일 하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문에 대한 답변을 통해서입니다.

30일에서 45일 동안은 어떤 결정도 없을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3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25%의 추가 관세를 물리기 위한 준비 절차와 관련된 것으로 보입니다.

로이터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달 말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주석을 만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중국은 끝까지 싸우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키르기스스탄을 방문 중인 왕이 외무부장은 기자들의 질문에 '평등한 협상이라면 문은 열려있지만 미국이 극한의 압박을 한다면 중국은 끝까지 단호하게 싸울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화웨이 같은 민간 기업을 압박하는 것은 전형적인 경제적 횡포라고 비난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은 미국으로부터 반도체 부품을 사실상 사기 힘들게 되자 자국 반도체 기업들에게 기업 소득세 감면 등 세금 혜택을 주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