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칠곡 아동학대 사건' 6년…영화로 기록된 '아픈 현실'

입력 2019-05-23 09: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안타까운 사건 가운데서도 안타까운 사건인 아동 학대 사건이 나면, 대책이 나오기는 하는데, 그래도 어김없이 같은 일이 반복이 됩니다. 이런 상황에서 끊임없이 이 문제를 잊지 않도록 하는 게 이런 사건들을 다룬 영화입니다.

강나현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영화 '어린 의뢰인' (2019) : 나쁜 일 생기면 경찰 아저씨한테 가서 말하면 된다고 그렇게 배웠는데. 제가 뭐 잘못한 거예요?]

엄마의 학대에서 벗어나려 도움을 청한 아이에게 어른들은 도리어 잘못이라 말합니다.

[영화 '어린 의뢰인' (2019) : 엄마가 한 대 쥐어박았다고 신고나 하고. 요즘 애들 무섭다 무서워.]

밥을 흘린다며 시작된 엄마의 폭력은 동생을 죽음에 이르게 했지만 같이 맞던 누나가 죄를 뒤집어씁니다.

2013년, 경북 칠곡에서 실제 벌어진 이 사건은 지역 신문에 몇 줄로 남을 뻔 하다 이듬해 엄마의 범행인 것이 알려졌습니다.

그 후 아동 학대 범죄 처벌에 관한 특례법이 만들어졌지만 영화는 6년이 지난 지금도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말합니다.

[영화 '어린 의뢰인' (2019) : 오늘따라 좀 심한데? 남의 집일에 신경 쓰는 거 아냐. 우리 애한테나 잘해.]

지난해 나온 영화 '미쓰백'도 그렇지만, 우리 현실을 비추듯 영화는 끊임없이 아동학대를 소재로 다루고 있습니다.

아동학대를 둘러싼 어른들의 외면, 그 속에 담긴 미안함을 이야기합니다.

비슷한 사건이 터질 때마다 잠깐 분노하기는 하지만, 현실은 크게 바뀌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이명숙/변호사 ('칠곡 아동학대 사건' 담당) : 가족 간에 해결해야 한다는 생각이 법조인에게도 만연해 있고요. 형량이 아주 낮고 가볍게 처리되는 것은 사실입니다.]

아동학대 사건 가해자 5명 가운데 4명은 부모라는 사실도 아프게 다가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