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성태 코 앞까지 간 'KT 채용비리' 수사…소환 저울질

입력 2019-05-22 21:21 수정 2019-05-22 21: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KT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막바지입니다.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는 12명 가운데,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만 아직 조사를 받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김 의원이 딸의 채용 대가로 KT에 편의를 줬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면서 김 의원을 언제 소환할지 저울질하고 있습니다.

이상엽 기자입니다.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은 2012년 KT가 정규직을 채용할 때 서류 전형과 인적성 검사에서 특혜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검찰은 김 의원이 딸의 부정 채용에 관여했는지 집중해서 살펴보고 있습니다.

김 의원이 딸의 정규직 채용을 대가로 KT에 편의를 줬다면, 업무 방해에 뇌물 수수죄 적용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검찰은 이석채 전 KT 회장이 "김 의원이 KT를 열심히 돕는데, 딸이 정규직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해보라"고 지시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김 의원이 KT에 실제로 도움을 줬는지 등을 보고 있는 것입니다.

앞서 검찰은 보름 전쯤 김 의원 딸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딸은 부정 채용인지 몰랐다는 취지로 진술했습니다.

검찰은 김 의원을 언제 부를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노골적인 정치 공작"이라며 딸의 부정 채용 의혹을 거듭 부인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