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밀착카메라] '마트 카트' 끌고 집까지?…'민폐'의 현장

입력 2019-05-22 21:40 수정 2019-05-22 23: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마트에서 장을 본 물건들은 보통 배달시키거나 차에 실어서 가져오지요. 그런데 마트에서 쓰는 카트에 담아서 집까지 가져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카트를 늦게라도 돌려주면 그나마 나은 것입니다. 

밀착카메라 정원석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마포구의 한 대형마트 앞.

장을 보고 나온 사람이 카트를 밀며 거리를 활보합니다.

장 본 물건을 담아 집까지 가져가는 것입니다.

[카트 반출자 : 저도 허리도 수술하고 갖고 가는 거 못 들고 가니까 이제 싣고 가는 거지. 주말마다 (마트에서) 와서 수거해 가니까…]

근처 아파트 단지로 가봤습니다.

차곡차곡 놓여진 카트만 보면 아파트 안인지, 마트 카트보관소인지 구분이 안 될 정도입니다.

[A아파트 경비원 : 주민이 대부분 보면 입구에다 그냥 놔두고 가버려. 우리가 이제 가끔 모아서…]

아파트 안에도 층별로 카트가 쉽게 눈에 띕니다.

쓰레기를 잠시 담아두거나, 큰 물건을 보관하는 용도로 쓰입니다.

아파트 외부에 있는 카트는 언젠가 수거가 되겠지만, 이렇게 복도라든지 아니면 이쪽에 엘리베이터 앞에도 쇼핑 카트들이 놓여져 있습니다.

특히나 여러 가지 물건들이 적치돼있는 것으로 봐서는 조만간 반납할 의사가 있어 보이지는 않는데요.

특히나 화재 등 비상 대피가 필요할 경우에는 다소 이동을 방해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인근 일부 노점상들도 카트를 하나씩 가지고 있습니다.

[노점상인 : 무거우니까 잠깐잠깐 이용하는 거야. 서로 그런 것도 이해를 못 하면 안 되지. 그러면 장사를 못 하지. 물건 팔아주면서…]

[A마트 관계자 : 저희 매번 시간 내서…그니까 이쪽에서 오히려 역정을 내면서 전화를 해요. (카트) 가져가라고…]

아파트 단지들이 밀집한 서울 잠원동의 한 대형마트.

장을 보고 나온 일부 주민들이 카트를 끌고 집으로 향합니다.

한강변에 있는 한 강남의 고급아파트 주거 단지입니다.

이곳도 마트에서부터 한 500m 정도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데요.

그렇다보니까 주민들이 이렇게 카트를 가져와서 쓰고는 쓰레기장 근처에 그대로 방치해뒀습니다.

걸어서 10분 정도 거리에 있는 아파트들에서는 매일 볼 수 있는 일상이 됐습니다.

[B마트 관계자 : (몇 군데 돌고 이렇게 많이 있는 거예요?) 이쪽, 있죠. 다시 갖고 나가니까. (가지고 오면 자꾸 나가고) 네.]

카트를 끌고 가는 사람을 따라가 봤더니, 아파트 안으로 들어갑니다.

마트에서 한 300m밖에 떨어지지 않은 한 아파트 내부입니다.

이렇게 주민들이 하나씩 하나씩 가지고 온 카트들이 여러 개씩 쌓여 있는 상황인데요.

이렇게 모두 연결이 돼 있기 때문에 엘리베이터 안으로 실을 수도 없는 상황입니다.

결국에 누군가가 수거를 하러 온다고 하더라도 여러 번에 걸쳐서 나눠서 다시 내리고 가야 되는 상황입니다.

[주민 : 거기 고용된 카트맨들이 있어가지고 갖고 가세요. 나중에 층별로 돌아다니시면서 한 번에 다 갖고 가더라고요.]

하지만 정리는 경비원의 몫인 경우가 많습니다.

[B아파트 경비원 : 주민들이 다 가지고 왔는데, 여기저기 다 이렇게 늘어놓으면 저희가 이렇게 한 바퀴씩 돌아서 여기다가 끌어다 모아놓습니다.]

마트 바로 옆에 있는 이 아파트는 이렇게 카트를 가져와서 방치해두는 일이 얼마나 잦았으면 이런 주민 호소문까지 붙었습니다.

반납은커녕 카트를 가져와서 이렇게 엘리베이터 안이나 근처에 방치해두는 것은 너무 한 거 아니냐 이런 내용인데 이 문제의식에 공감하는 다른 주민들도 애들 보기 부끄럽다며 글을 덧붙였습니다.

[한승필/주민 : 아파트 내부에도 많이 있고 심지어 도로에 두시는 분도 계시더라고요. 대안이 없는 것도 아니고 사실 짐수레 같은 거 싸거든요.]

서울의 한 아파트 분리수거장입니다.

1등 양심, 1등 주민 양심을 버리는 곳이 아니라는 말이 무색하게도 안쪽에는 쇼핑 카트가 놓여져 있습니다.

가깝다는 이유로 물건을 실어서 가지고 올 수는 있겠지만, 반납조차 하지 않는 것은 양심마저 버린 것은 아닐까요.

(인턴기자 : 윤현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