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침& 지금] 미 국무부, 북 화물선 반환 요구에 "제재 유지"

입력 2019-05-22 08:26 수정 2019-05-22 09: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2일) 첫 소식으로 전해드렸습니다. 북한이 유엔 무대에서 미국이 압류한 북한 화물선을 즉각 반환하라고 압박을 했는데요. 미국 국무부가 이런 북한의 요구에 대해서 대북제재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보도국 연결해서 알아봅니다. 미국의 소리 방송이 전한 내용입니다. 하지만 북한과 외교협상이 열려있다는 점도 언급을 했네요?

[기자]

북한의 자국 화물선 반환요구에 대해 미국의소리가 미 국무부에 논평을 요청했는데,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가 답한 내용입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결정한 대로, 국제적 대북제재는 유지될 것이고 모든 유엔 회원국들에 의해 이행될 것" 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북측이 지난해 '6·12 북·미 정상회담 합의 정신을 언급하며 선박압류를 비난한 데 대한 입장도 내놨는데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말한 대로 비핵화 약속을 지킬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비핵화 목표의 추가 진전을 위해 북한과의 외교 협상이 여전히 열려 있다"는 뜻도 덧붙였습니다.

+++

다음은 구글이 중국의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의 거래 중단을 보류했다는 소식입니다.

미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현지시간 21일 보도한 내용인데요.

구글은 화웨이에 스마트폰 운영체계 안드로이드 등 구글의 서비스에 대한 지원을 제공하지 않기로 했는데 이를 일시적으로 보류하기로 했습니다.

안드로이드가 탑재된 화웨이 스마트폰 이용자들은 업데이트 등의 서비스를 계속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앵커]

한강 텐트 관련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규제 실효성 논란이 일고 있는 거죠?

[기자]

서울시가 지난달 22일부터 한강 텐트 단속을 시작한 뒤 1달이 지났습니다.

한강공원 텐트는 허용 구역에서 2면 이상을 개방한 채로 설치해야 합니다.

또 저녁 7시 이후 철거해야 하는데, 이를 어기면 과태료 100만 원이 부과됩니다.

그런데 지금까지 실제 규정 위반으로 과태료를 매긴 사례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단속 이후 위반 사례가 끊이지 않았지만, 서울시가 제도 시행 초기를 이유로 계도에 주력했기 때문으로 보이는데요.

일각에서는 100만 원에 달하는 과태료가 단속의 걸림돌이 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서울시 관계자는 "단속 효과를 높이면서 시민의 부담을 낮출 수 있는 방안을 들여다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끝으로, 조금 전 들어온 소식입니다.

오늘 새벽 3시 2분쯤에 강원 삼척시 교동의 한 아파트 1층에서 폭발사고가 났습니다.

폭발원인은 보일러실 LP가스 누출로 추정되는데요.

이 사고로 37살 엄모 씨가 얼굴과 팔에 2도 화상을 입었고, 아내와 5살, 3살 자녀 등 3명은 가스를 흡입해 병원 치료를 받았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보일러실에서 경보음이 수차례 울렸다는 진술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화면제공 : 강원도 소방본부)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