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갑룡 "수사권 조정안, 민주적 절차 거쳐"…검·경 공방 가열

입력 2019-05-21 20:17 수정 2019-05-21 20:19

검경, 상대 수뇌부 의혹 수사…'말과 칼' 총동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검경, 상대 수뇌부 의혹 수사…'말과 칼' 총동원


[앵커]

수사권 조정안을 둘러싸고 검찰과 경찰의 공방전이 하루가 다르게 가열되고 있습니다. 지난주 문무일 검찰총장은 기자들과 만나서 "수사권 조정안은 민주주의 원칙에 어긋난다"고 반발한 바가 있지요. 그러자 오늘(21일) 민갑룡 경찰청장도 기자 간담회를 갖고 "조정안은 민주적 절차와 내용을 모두 갖추고 있다"면서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그런가하면 검찰과 경찰의 전현직 수뇌부를 향한 서로의 수사에서도 지금 양측이 양보없이 싸울 태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한길 기자입니다.

[기자]

"수사권 조정안은 가장 민주적인 절차를 거쳐서 민주적인 형식에 충실한 내용을 담고 있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오늘 기자 간담회에서 한 말입니다.

지난주 문무일 검찰총장의 언론 간담회 내용을 정면 반박한 것입니다.

[문무일/검찰총장 (지난 16일) : 형사사법 체계의 민주적 원칙에 부합하지 않고 국민의 기본권 보호에 빈틈이 생길 우려가 있다는 점을… ]

민 청장은 그러면서 이번 조정안은 경찰과 검찰의 의견을 모아 만들었고, 국회에서도 치열한 토론을 거쳤다고 했습니다.

경찰은 또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된 김수남 전 검찰총장 등 전현직 검찰 수뇌부에 대한 강제 수사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민갑룡 청장은 "당사자들이 소환을 거부하면 법이 정한 수사 절차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검찰은 원경환 서울경찰청장에 대한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건설현장 식당을 뜻하는 함바 업계의 브로커 유모 씨가 "10년 전 원 청장에게 뇌물을 줬다"고 주장하면서 진정서를 냈기 때문입니다.

이에 대해 원 청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면서 유씨에 대해 무고 혐의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성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