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병천 교수 '동물학대' 의혹…경찰, 서울대 압수수색

입력 2019-05-21 20:55 수정 2019-05-21 22: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공항에서 탐지견으로 활동하던 복제견이 서울대 수의대 이병천 교수 연구에 불법적으로 이용됐다는 의혹이 나온 바 있지요. 이 과정에서 학대가 있었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경찰이 오늘(21일) 서울대학교를 압수수색하고 본격적으로 수사를 시작했습니다.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복제견 메이에 대한 불법 실험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서울대학교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수의대 이병천 교수 연구실과 서울대 본부 안에 있는 연구윤리팀이 수색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앞서 동물권 보호단체인 비글구조네트워크는 지난달 22일 이 교수 연구팀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 교수 측이 탐지견으로 활동한 복제견 메이를 불법으로 데려와 실험하고 학대했다는 것입니다.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사람이나 국가를 위해 사역한 동물은 실험해서는 안됩니다.

이 교수는 불법 실험 혐의를 부인했다고 합니다.

학대와 관련해서는 연구실에서 일하던 사육사를 고발했습니다.

서울대 측도 자체 조사에서 학대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습니다.

경찰은 확보한 압수물을 분석한 뒤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화면제공 : 비글구조네트워크)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