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39년 전 가슴에 묻은 아들…'망언'에 우는 어머니들

입력 2019-05-18 20: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1980년 5월, 많은 광주의 부모들이 자식을 가슴에 묻어야 했습니다. 어느덧 39년이 흘렀지만 마음의 상처는 아물지 못했습니다. 피해자와 가족들을 모욕하는 망언에는 가슴이 또 한번 찢어진다고도 했습니다.

김지성 기자입니다.

[기자]

사진 속 막내 아들은 앳된 소년의 모습 그대로입니다.

1980년 5월 고등학교 1학년이던 고 안종필 열사는 시민군이 되어 전남도청을 지켰습니다.

[이정님/고 안종필 열사 어머니 : (아들을) 못 나가게 하려고 (옷을) 물에다가 다 집어넣어 버렸는데 교련복을 입고 또 나간 거예요 도청으로.]

5월 27일 새벽 전남도청 진입을 시도한 계엄군의 총탄에 안씨는 짧은 생을 마쳤습니다.

고 장재철 열사, 운전을 배워 어머니를 호강시켜 드리겠다던 의젓한 큰 아들이었습니다.

23살 청년이던 장씨는 다친 시민들을 병원으로 옮기다 다시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김점례/고 장재철 열사 어머니 : 가운을 탁 걷었어. 집에서 입고 간 옷이여. 그런데 얼굴은 못 알아보고.] 

5·18 망언은 가족들의 상처를 더 아프게 팝니다.

[임근단/고 김경철 열사 어머니 : (우리를) 괴물 집단이라고 할 때, 폭도 놈이라고 했을 때도 얼마나 마음이 아프고.]

39년의 세월이 흘러도 자식을 향한 절절한 그리움은 지울 수 없습니다.

[이정님/고 안종필 열사 어머니 : 하루도 널 잊은 날이 없고 엄마는 날마다 너 생각하고 있어.]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