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풍에 아파트 외벽 단열재 추락…돌풍에 카약 표류

입력 2019-05-18 20: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8일) 강한 바람이 불면서 사고도 잇따랐습니다. 충남 태안 앞바다에서는 돌풍에 카약이 표류하다 구조됐고, 서울 잠원동에서는 아파트 외벽 단열재가 바람에 날려 떨어졌습니다.

 김태형 기자입니다.

[기자]

바다 가운데서 카약을 탄 남성이 구조를 기다립니다.

이 남성은 출동한 해양 경찰이 건넨 밧줄을 붙잡고 구조 보트에 올라탑니다.

[올라타실 때 조심히, 줄 묶었지 여기.]

오늘 오전 10시 반쯤 충남 태안군 근처 바다에서 카약을 타고 낚시를 하던 김모 씨가 표류하다 구조됐습니다.

김씨는 돌풍을 만나 돌아오던 중 탈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부서진 외장 단열재 수십장이 화단에 떨어져 있습니다.

아파트 외벽의 한 면은 콘크리트가 그대로 드러나 있습니다.

오늘 오전 9시 20분쯤 강풍이 부는 가운데 서울 잠원동의 한 아파트에서 건물 외벽의 단열재가 떨어졌습니다.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외장재 일부가 주차장 쪽으로 떨어져 차량 2대가 긁혔습니다.

+++

어둠 속에서 남성이 중심을 잡지 못하고 비틀거립니다.

두 손으로 발을 힘껏 잡아당기지만 제대로 일어서지 못합니다.

어젯밤, 충남 태안군 몽산포구 인근 갯벌에서 김모 씨가 조개를 캐고 나오다 고립됐습니다.

김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의 도움으로 빠져 나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