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명 "지지자들 분열말고 대의 맞게 '큰길' 가자는 것"

입력 2019-05-17 16:41

"국가권력 행사 공정성·냉정함 유지했으면"…18일 광주 방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가권력 행사 공정성·냉정함 유지했으면"…18일 광주 방문

이재명 "지지자들 분열말고 대의 맞게 '큰길' 가자는 것"

이재명 경기지사는 17일 "국가권력의 행사에 있어 공정성과 냉정함을 유지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1심 무죄 선고 후 첫 출근길에 도청 신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이 항소를 예고한 데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전날 무죄 선고 직후 지지자들을 향해 '큰길'로 함께 가길 기대한다고 언급한 데 대해 "국민들이 촛불을 들고 만들고자 했던 나라, 공정한 나라, 각자의 몫이 주어지는 희망 있는 나라를 만들자는 그 대의를 말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성공해야 하고 우리 모두 가야 할 길이다. 문재인 정부, 민주당 정권, 저도 그중의 일부다. 민주당 중심으로 단결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말씀드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오전에 도청 기자실 간담회에서도 '큰길'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국민들이 촛불을 들고 길을 만들어줬는데 우리가 그 길을 제대로 못 가고 있어 대의에 맞게 가자고 한 말"이라며 "'극복, 청산해야 할 세력이 부활하고 있는데 민주당 지지자들의 분열, 대립, 갈등이 심해 안타까움을 얘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성공해야 한다"면서 그 자신을 "문재인 정부, 민주당 정권의 일부"라고도 표현했다.

자신을 향한 수사와 사법부 판단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이 지사는 "안개가 걷히면 실상이 다 드러나게 된다. 일정한 의도에 의해 먼지도, 오물도 뒤집어쓰기도 하지만 결국은 실체에 부합하는 결론이 날 수밖에 없고, 그렇게 돼야 정상적인 사회"라며 "제가 말씀드리는 사필귀정, 국민을 믿고 진실과 정의에 따라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5·18 민주화운동 39주년을 맞아 18일 광주를 방문해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관련 행사 등에 참석할 예정이다.

그동안 이 지사는 5·18에 대해 "광주 민주항쟁의 진실에 눈뜨면서 독재 권력에 의해 세뇌돼 살던 좀비 일베충에서 비로소 자기 판단을 가진 주체가 됐다"면서 광주를 "나의 사회적 어머니"라고 지칭해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