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트럼프 '화웨이 금지령'에 중 "대응조치"…기술 패권다툼 치열

입력 2019-05-17 10: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거친 무역 협상을 이어가고 있는 미국과 중국이죠. 첨단분야의 기술 패권 다툼도 치열합니다. 세계 통신장비시장 1위인 중국 화웨이를 겨냥한 조치를 미국이 내놓자, 중국이 보복을 예고했습니다.

백종훈 기자입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정보통신 기술과 보안에 대한 행정명령에 서명했습니다.

미국의 안보를 위협할 수 있는 해외장비를 미국기업이 쓰지 못하도록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것입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미국 기업이 중국 화웨이 제품을 쓰는 것을 막는 조치라고 보도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대통령의 서명 직후 미국 상무부가 화웨이와 70개 계열사를 거래 제한 명단에 올렸다고 전했습니다.

화웨이는 지난해 세계 통신장비시장에서 31%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습니다.

블룸버그는 이로써 5G 등 첨단분야에서 패권다툼이 본격화했다고 분석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월 국정연설에서 5G 분야에서 미국이 우위에 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미국은 올해초 화웨이 런정페이 회장의 딸인 멍완저우 부회장을 이란제재 위반으로 캐나다에서 체포한 바 있습니다.

화웨이는 미국의 거래 금지는 법률에 어긋난다고 반발했습니다.

중국 상무부는 "필요한 대응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며 보복 조치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