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탐사플러스] ③ 주주명부서 당시 식약청장·연구원장 이름 나와

입력 2019-05-16 21:24 수정 2019-05-16 23: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의약품의 생산 공정을 감시하고 관리해야할 주체는 물론 식약처, 그런데 메디톡스가 제품을 개발할 당시에는 식약청이었지요. 저희 취재진이 메디톡스가 직접 쓴 주주명부를 보니까 당시에 식약청장의 이름이 들어 있었습니다.

김재현 기자입니다.

[기자]

메디톡스의 주주명부입니다.

주주 이름과 개인정보, 그리고 지분율이 표시돼 있습니다.

개인 중 3번째로 지분이 많은 인물은 하모 씨.

주석을 보니 제3대 식약청장을 지낸 '양규환'이라는 이름이 등장합니다.

취재진을 만난 하씨는 양규환 전 청장의 조카라면서 "당시 주식을 살 돈도 없었고, 메디톡스라는 회사도 처음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양 전 청장이 차명으로 주식을 샀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대목.

메디톡스 정현호 대표의 스승인 양 전 청장은 보톡스 원료인 보톨리눔균을 국내에 최초로 가져온 인물입니다.

정 대표는 이를 토대로 보톡스의 국산화에 성공했습니다.

그런데 주식을 취득했던 2000년 7월, 양 전 청장은 식약청 산하 국립 독성연구원장으로 재직하고 있었습니다.

1달 뒤에는 제3대 식약청장에 오릅니다.

양 전 청장이 재임하던 2002년 2월, 메디톡스는 토종 보톡스 제품의 조건부 제조를 식약청에 신청했습니다.

그리고 2달 후에는 허가를 받았습니다.

하씨 이름으로 매입된 주식 일부는 이듬해, 취득가의 3배 넘는 가격에 팔렸습니다.

양 전 청장은 전혀 모르는 일이라는 입장.

[양규환/전 식약청장 : 연관이 있든지 없든지 그건 나하고 상관이 없어요. 그건 내가 답할 이유가 없죠? 그죠?]

주주 명부에는 당시 식약청 산하였던 독성연구원 길모 원장의 이름도 있습니다

[길모 씨/전 독성연구원장 : 공무원 할 때 일체 주식은 안 했어요.]

식약처는 "당시 업무 관련 주식을 샀다면 공무원 규정 위반 소지가 있다"면서도 "위법성 여부는 수사기관에서 판단해야할 몫"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지원·정수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