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내서 같은 태국인에게만 마약 판매…태국인 24명 구속

입력 2019-05-16 11:12

국제택배로 밀반입, 시가 10억원어치 압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제택배로 밀반입, 시가 10억원어치 압수

국내서 같은 태국인에게만 마약 판매…태국인 24명 구속

대구지역 공단에서 일하는 태국인들에게 마약을 판매한 태국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북부경찰서는 16일 공단의 태국인 근로자들을 상대로 마약을 판매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W(29·태국)씨 등 11명과 마약을 사 투약한 13명 등 태국인 24명을 구속했다.

W씨 등은 지난해 5월부터 지난달까지 태국에서 국제택배로 필로폰과 야바를 밀수입해 대구 성서공단, 현풍공단, 3공단, 경북 고령공단에서 일하는 태국인들에게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페이스북으로 연락하는 수법으로 마약을 주고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들로부터 필로폰 292.9g과 야바 244정을 압수했다. 시가 10억원 상당으로 500명이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W씨는 우리나라에서 마약을 판매할 목적으로 지난해 5월 관광비자로 입국해 현재까지 불법 체류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또 현지에서 마약을 택배로 보낸 공범도 수사하고 있다.

김동욱 북부경찰서 형사팀장은 "투약자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