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삼성전자TF 압수수색…분식회계·증거인멸 '윗선' 추적

입력 2019-05-16 10:25 수정 2019-05-16 13:17

삼성전자 정현호 사장, 삼성바이오 김태한 대표 사무실도 대상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삼성전자 정현호 사장, 삼성바이오 김태한 대표 사무실도 대상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삼성그룹 차원에서 분식회계와 증거인멸을 지시했다는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삼성전자 사업지원TF(태스크포스) 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16일 오전 경기 수원시 본사와 서울 서초사옥에 흩어져 있는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무실과 인천 송도의 삼성바이오 본사 등지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회계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는 삼성전자 사업지원TF 팀장인 정현호(59) 사장을 비롯한 TF 소속 임원들과 삼성바이오 김태한(62) 대표이사의 사무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에피스) 회계자료와 내부보고서 등 증거 은폐·조작을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소속 백모(54·구속) 상무와 보안선진화TF 서모(47·구속) 상무가 지휘한 정황을 포착하고 증거인멸의 최종 지시자가 누구인지 추적하고 있다.

삼성전자 사업지원TF는 2017년 2월 공식 해체된 그룹 미래전략실의 후신이다. 증거인멸 등 혐의로 구속된 삼성전자 임원들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윗선' 지시가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바이오와 에피스는 회계자료와 내부 의사소통 과정이 기록된 회사 공용서버 등을 직원 자택과 공장 바닥 등지에 은닉한 사실이 최근 수사에서 드러났다. 직원들 휴대전화와 노트북에 저장된 자료를 삭제하는 데 IT계열사인 삼성SDS 직원들이 동원되는 등 계열사들이 움직인 정황도 포착된 상태다.

검찰은 증거인멸 지시가 내려간 경로를 밝히면 분식회계와 관련한 의사결정이 어떻게 이뤄졌는지 드러날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날 압수물을 분석한 뒤 옛 미래전략실과 사업지원TF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사업지원TF를 이끄는 정 사장은 1990년대 미국 하버드대 유학 시절 이재용(51) 삼성전자 부회장과 인연을 맺은 최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