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난히 소란했던 교실…선생님 펑펑 울린 '깜짝 영상'

입력 2019-05-15 21:33 수정 2019-05-15 23: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강원도의 한 고등학교에서 첫 번째 스승의 날을 맞은 신참 교사를 위해 제자들과 교감 선생님까지 나서 깜짝 선물을 준비했습니다. 초임 교사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찍는 줄만 알았던 선생님은 펑펑 울고 말았는데요.

어떤 선물이었는지 조승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스승의 날을 며칠 앞둔 강원도 평창고등학교 2학년 3반 교실.

부임 8개월 차의 새내기 수학 교사 정유나 선생님은 여느때처럼 수업에 열중하고 있습니다.

정 교사는 이 반의 담임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오늘따라 아이들이 도통 수업에 집중을 못하고 소란이 가라앉지를 않습니다.

급기야 남학생끼리 싸움이 벌어지고 한 학생은 교실을 박차고 나가버립니다.

때마침 들어온 교감선생님은 눈치도 없이 응급처치 교육을 하랍니다.

복잡한 마음으로 얼마나 앉아 있었을까.

정신없이 흐르던 심폐소생술 영상이 한순간 영상편지로 바뀝니다.

[평창고 2학년 3반 학생 : 처음으로 맞으시는 스승의날인데 저희가 선생님 위해서 깜짝 이벤트 준비했어요.]

[평창고 2학년 3반 학생 : 저 선생님이 담임선생님이어서 너무 좋아요.]

감동의 눈물이 걷히기 전에 반가운 얼굴이 연달아 등장합니다.

[함호식/정 교사의 고3 때 담임 : 유나가 배웠던 선생님들의 좋은 모습을 기억하고 그대로 한다면 아마 더 훌륭한 선생님이 될 거고…]

[유경자/정 교사 어머니 : 아이들의 이야기에 공감해주고 귀 기울여주는 선생님이 될 거라고 믿어.]

이벤트의 끝은 반 전체가 한 목소리로 부르는 '스승의 은혜'.

[정유나/평창고 교사 : 너희들이 항상 웃으면서 대해줘서 진짜 너무너무 고마워 얘들아.]

세상이 바뀌었고, 교권은 무너졌다는 말이 흔하게 나옵니다.

하지만 걱정보다 훨씬 더 많이 아이들은 선생님을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선생님 사랑합니다!]

(화면제공 : 강원도교육청)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