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버스 파업 철회·연기 속속 나와…경기부터 "요금 200원↑"

입력 2019-05-14 20:11 수정 2019-05-14 22:57

광역버스·M-버스는 준공영제 추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광역버스·M-버스는 준공영제 추진


[앵커]

버스 노조가 예고한 파업이 이제 하루 앞으로 다가와 있습니다. 애초 11개 지자체의 노조가 쟁의조정신청을 했습니다만은 막판에 파업을 철회하거나 연기하는 곳이 속속 나오고 있습니다. 일단 내일(15일) 파업을 거둬들인 곳은 대구·인천·광주·충남·전남입니다. 서울·경기를 포함한 6군데는 아직 협상 중입니다. 밤 늦게까지 협상이 이어질 것으로 보이지만 일단 타결의 실마리는 찾아가는 분위기입니다. 경기도를 시작으로 지자체들이 버스 요금을 올리고, 정부는 준공영제로 운영하는 광역버스를 늘리기로 하면서입니다. 하지만 결국 시민 부담만 늘렸다는 불만도 적지 않을 것 같습니다. 

먼저 이새누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버스 파업을 하루 앞두고 당정은 긴박하게 굴러갔습니다.

쟁의조정을 신청한 11곳 중 가장 진통이 큰 곳은 경기도입니다.

하지만 당정협의 이후 이재명 경기지사가 버스요금 인상을 받아들이면서 분위기가 조금씩 바뀌었습니다.

경기도는 9월쯤부터 시내버스는 200원, 직행좌석은 400원씩 각각 올리기로 했습니다.

대신 수도권 통합환승으로 묶여, 덩달아 수입이 늘어날 서울시는 그만큼의 수익을 경기도에 돌려주기로 했습니다.

경기도를 시작으로 요금인상에 나서는 지자체도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김현미/국토교통부 장관 : (경기도) 시내버스 요금을 200원 정도 인상하는 문제에 대해 말씀해주셨고 충남북, 세종, 경남도에서도 시내버스 요금 인상을 연내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대신 정부는 준공영제를 늘리기로 했습니다.   

이른바 빨간버스라 불리는 광역버스와 광역급행버스는 정부가 적자를 메워주는 형태로 운영하겠다는 것입니다.

정부는 이번 합의가 수도권 등 각 지역 협상 타결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또 협상이 길어질 경우에는 조정 기한을 늘려 실제 파업에 들어가는 지역을 최소화하겠다는 계획입니다.

11개 지자체 중 지금까지 파업을 철회하거나 연기한 곳은 대구와 인천·광주·충남·전남 등 5곳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