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자녀 공저자 올리고 부실학회 가고…'연구 부정' 적발

입력 2019-05-14 09:07 수정 2019-05-14 09: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교수가 자신의 미성년 자녀 이름을 논문 공동저자에 올린 사례가 지난 10년 동안 130건이 넘었는데요. 서울대 교수가 14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학교나 국가 연구비를 써서 해외 엉터리 학회에 간 교수들도 적발이 됐는데, 역시 서울대 교수가 가장 많습니다. 

조소희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대학교의 한 교수는 고등학생이던 아들을 자신의 논문 공저자로 올렸습니다.

아들은 이후 입학사정관 전형을 통해 국내 한 대학에 입학했습니다.

이런 사례가 많다는 지적에 교육부가 전수조사를 벌였습니다.

지난 10년간 139건에서 미성년 자녀 이름이 발견됐습니다.

서울대 교수가 14건으로 가장 많았고 성균관대가 10건으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이를 걸러내야할 대학은 수수방관했습니다.

교육부는 올해 1월, 교수 자녀가 참여한 논문 127건에 대해 연구윤리 위반 여부를 조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대학들은 이들 중 9%인 12건만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하지만 교육부가 외부 전문가를 구성해 다시 살펴보니 전체 60%, 85건이 부적절한 논문으로 밝혀졌습니다.

해외의 엉터리 학회에 참석한 교수들도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터키의 '와셋', 인도의 '오믹스'라는 학회는 참가비만 내면 아무 논문이나 발표할 수 있습니다.

부실 학술기간으로 악명 높은 이곳에 지난 5년간 국내 교수 574명이 참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대부분 학교나 국가 연구비로 참가비용을 댔습니다.

그러나 이들에 대한 징계비율은 14%에 불과해 10명 중 8명은 여전히 강단에 서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