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돈·그림 등 억대 뇌물수수 혐의 김학의 '구속 갈림길'

입력 2019-05-13 20:21 수정 2019-05-13 20: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김학의 전 차관이 결국 '구속 갈림길'에 놓였습니다. 오늘(13일) 수사단은 김 전 차관에 대해 1억 6000만원 가량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여기에는 건설업자 윤중천 씨로부터 받은 돈과 그림, 또 아는 사람에게서 받은 3000만원 등이 포함됐습니다.

강현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김학의 의혹 수사단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죄를 적용해 구속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김 전 차관이 뇌물로 받은 금액은 1억 6000여 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먼저 건설업자 윤중천 씨와 관련된 금액이 약 1억 3000만 원 정도입니다.

김 전 차관은 2006년 무렵부터 성관계를 가진 이모 씨와 관련된 혐의가 있습니다.

당시 이씨가 윤씨에게 빌린 1억 원을 받지 말라고, 윤씨를 종용했다는 것입니다.

수사단은 김 전 차관이 성관계가 외부에 드러나는 것을 우려해 윤씨와 이씨 사이에서 중재를 하려 들었다고 보고 있습니다.

또 윤씨로부터 고가의 그림과 금품을 받은 혐의가 들어갑니다.

특히, 성범죄 피해를 주장한 여성들과 별장 등에서 가진 일부 성관계도 뇌물로 간주됐습니다.

수사단은 윤씨와 관련된 모든 금품이 동일한 목적, 즉 나중에 있을지 모를 청탁 등을 기대해 건네졌다고 보고 하나의 뇌물죄로 판단했습니다.

한편, 이번에 새로 드러난 제3의 인물이자 김 전 차관의 지인인 A씨가 건넨 3000여만 원에도 별도의 뇌물죄를 적용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