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나경원 '비속어 발언' 후폭풍…여성계, 비판 잇따라

입력 2019-05-13 20:47 수정 2019-05-13 20: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한 말의 파장이 잦아들지 않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지칭하는 비속어를 썼는데. 극우 성향 게시판 '일베'에서 쓰는 표현이라는 지적이 이어졌지요. 나 원내대표는 "의미를 모르고 썼다"고 사과했지만 오늘(13일)은 시민사회까지 비판에 나섰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문제의 발언은 지난 토요일 대구 집회에서 나왔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지난 11일) : 이런 사람들한테 공격당하는 거 아시죠? 대통령한테 독재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지도 못합니까, 여러분?]

문재인 대통령의 적극 지지자들은 스스로를 '달빛 기사단'이라 칭하기도 하는데, 극우 성향 게시판인 '일베'에서는 이를 비하하기 위해 '달창'이라는 표현을 씁니다.

이는 성매매 여성을 빗대 만든 비속어입니다.

나 원내대표는 발언 3시간 뒤 "정확한 의미와 구체적인 유래를 전혀 모르고 썼다"고 사과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최악의 여성혐오 발언'이라며, 원내대표직 사퇴까지 요구했습니다. 

[백혜련/더불어민주당 의원 :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다시 한번 강한 유감을 표하며 국민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원내대표를 사퇴할 것을 촉구합니다.]

다른 야당도 지켜야할 선을 넘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정미/정의당 대표 : (자유한국당은) 자신을 한국 정치 가장 오른쪽에 셀프 감금한 상태가 됐습니다.]

전국여성연대는 "정치인 입에서는 절대 나올 수 없는 용어"라며 "국민 앞에 사과하고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정치권의 막말에 대해 거론했습니다.

[막말과 험한 말로 국민 혐오를 부추기며 국민을 극단적으로 분열시키는 정치는 국민에게 희망을 주지 못합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단순한 실수"라며 "혐오사이트 이미지와 극우 프레임까지 씌우기 위해 사태를 확산시키려는 정치적 공세"라고 반박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