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양산 통도사서 승용차 돌진…1명 숨지고 12명 중경상

입력 2019-05-12 20: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런가하면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절을 찾은 사람들이 70대 운전자가 몰던 승용차에 치였습니다. 국내 3대 사찰 가운데 1곳인 경남 양산 통도사에서 벌어진 사고인데요. 몰려 있던 방문객들을 향해 돌진하는 바람에 1명이 숨지고 10명 넘게 다치는 등 피해가 컸습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차량 1대가 도로 옆, 사람들이 있는 쪽으로 빠르게 달려갑니다.

구급 대원들이 부상자를 살핍니다.

승용차 앞부분은 완전히 찌그러졌습니다.

차에 부딪힌 돌다리는 산산조각이 나서 하천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사고가 난 곳에는 떡을 팔던 좌판이 있었고 그 주변으로 사람들이 모여 쉬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승용차 1대가 갑자기 이곳으로 돌진을 한 것입니다.

[최성우/사고 목격자 : '쿵' 하길래 변압기가 터진 줄 알고 (가보니까) 누워 있고 피 흘리고…]

사고가 난 건 낮 12시 40분쯤입니다.

부처님 오신 날, 가장 큰 행사인 봉축 법요식과 관불의식이 막 끝나 사찰 입구 쪽으로 사람들이 몰리던 시간이었습니다.

이 사고로 40대 여성 1명이 숨졌습니다. 또 12명이 다쳤습니다.

이 가운데 8명이 뼈가 부러지는 등의 중상을 입었습니다.

사고 차량 운전자 75살 김 모 씨는 서행하다가 가속 페달을 밟았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일단 운전자 부주의에 의한 사고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 경남경찰청·경남소방본부)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