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트럼프 "재선 뒤 무역협상, 중국에 더 나쁠 것" 경고 메시지

입력 2019-05-12 21: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합의 없이 끝난 미·중 무역협상에 대해 자신의 2번째 임기 때는 중국에게 더 나쁠거라며 경고의 메시지를 내놨습니다. 관세를 피하려면 미국서 제품을 만들라고 압박했습니다.

최재원 기자입니다.

[기자]

합의 없이 끝난 워싱턴 미·중 고위급 무역 협상은 추가 협상 일정도 잡지 못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을 겨냥한 메시지를 트위터에 올렸습니다.

"2번째 임기 때의 무역협상은 중국에 훨씬 더 나쁠 수 있다", "중국은 지금 행동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했습니다.

재선에 성공하면 중국에 더 높은 관세를 물리겠다는 경고입니다.

"관세를 피하는 쉬운 방법은 미국에서 상품을 만드는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미국은 이틀 전, 2000억 달러어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올리고 추가 인상도 예고한 상황입니다.

중국 역시 불만을 쏟아냈습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현 상황의 원인은 모두 미국의 오판 때문"이라며 "중국은 원칙적인 문제에서 절대 타협하지 않는다"고 썼습니다.

다만, 중국은 아직까지 보복 조치를 내놓지는 않고 있습니다.

미·중 무역전쟁으로 세계 경제는 물론, 우리나라 경제에도 타격이 예상됩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미국의 관세 인상 조치로 우리나라 수출도 0.14% 이상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