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중 무역협상, 합의 없이 '종료'…'관세폭탄' 카운트다운

입력 2019-05-11 20:43 수정 2019-05-11 22: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가운데 중국과는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열린 미·중 무역협상은 결국 결론을 내지 못하고 끝났는데요. 양국이 대화를 계속하겠다고 밝히기는 했지만 '관세 폭탄전'은 언제든 다시 일어날 가능성이 있습니다.

정해성 기자입니다.

[기자]

미·중 무역협상 둘째 날.

류허 부총리 등 중국 대표단이 미국 측의 배웅을 받으며 미 무역대표부 건물을 떠납니다.

양측은 90분 동안 회담을 했지만 합의문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협상 직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솔직하고 건설적인 대화를 했다"면서 "대화는 계속될 것"이라고 트윗을 올렸습니다.

그러면서도 "앞으로 협상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 지에 따라 관세가 철회될 수도,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재로서는 추가 관세 조치를 철회하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첫날 회담을 마친 뒤 미국은 2000억 달러, 약 235조 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하는 절차에 들어간 바 있습니다.

미국은 기술을 훔치거나 이전을 강요하는 것을 막는 법을 만들어 달라고 요구했지만, 중국이 이를 거부하면서 협상이 깨졌다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중국의 입장도 강경합니다.

[류허/중국 부총리 : 모든 나라는 중요한 원칙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원칙에 관한 문제들에서 절대 양보할 수 없습니다.]

중국산 화물이 배를 타고 미국에 들어오는 시간을 감안하면 관세는 3주에서 4주 후부터 부과될 전망입니다.

남은 기간 양국이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면, '관세 폭탄전'이 다시 시작될 수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