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현종-비건, 미사일 대응 논의한 듯…대북 식량지원은?

입력 2019-05-10 20:27 수정 2019-05-10 21: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앞서 전해드린 대로 비건 대표는 오늘(10일) 청와대를 찾아가서 국가안보실 김현종 2차장을 만났습니다. 청와대를 연결해보겠습니다.

안의근 기자, 비건 대표가 그러면은 국가안보실 김현종 2차장과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 전해진 바가 있습니까?

[기자]

네, 당초에는 지난 7일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간 전화통화 때 논의한 대북 식량지원이 주로 다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었는데요.

어제(9일)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면서 이에 대한 대응책 위주로 논의됐을 것으로 보입니다.

비건 대표는 정의용 안보실장이나 문 대통령은 별도로 만나지 않았습니다.

[앵커]

2주에 걸친 북한의 무력시위가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이것이 이른바 레드라인을 넘어선 것이냐 아니냐가 결국 미국의 입장이 중요한 상황인데요. 일단 대화는 열어두겠다는 이런 입장으로 해석을 해도 되겠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비건 대표가 외교부에서도 그런 입장을 보였고요.

청와대에서도 비슷한 뜻을 내비쳤습니다.

물론 추가 발사가 이어질 경우, 또 미사일의 종류에 따라서 입장은 달라질 수 있지만 현재로서는 일단은 대화는 이어가겠다는 뜻은 분명히 한 것입니다.

문 대통령도 어제 북한이 대화의 판을 깨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모습도 보여주고 있다고 했는데요.

과거와 달리 허세를 부리지 않고 신형전술유도무기를 훈련한 것이다, 이렇게 아주 낮은 로키로 발표를 한 점을 인정했습니다.

그러면서 근본적인 해법은 북한과 미국이 조속히 마주앉는 것이라며 이렇게 될 수 있도록 정부가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하지만 북한이 이렇게 잇달아 미사일을 발사하면서 대북 식량 지원을 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여론이 좀 싸늘해지는 것은 불가피해진 것 같습니다. 이에 대해서 정부의 입장이 혹시 달라진 바가 있습니까?

[기자]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새롭게 바뀌는 부분은 없다고 말했는데요.

식량 지원은 대화 동력을 되살리는 차원에서도 필요하지만 인도주의적 차원에서도 필요하기 때문에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해서 바로 입장을 바꿀 수는 없다는 것입니다.

다만 국회에 보고도 해야 하고 국민들의 공감도 얻어야 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식량 지원은 넘어야 할 산이 더 높아졌다고 볼 수 있습니다.

통일부 관계자도 국민의 동의를 얻어서 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내면서 어제 미사일 발사 이전과는 달리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