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국방대행, 북 발사체에 "로켓·미사일 발사" 표현

입력 2019-05-09 07: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단거리 발사체를 쏘아 올린지 나흘 만에 공식 입장을 밝힌 북한은 방어 부대의 훈련이라고 강조하면서 미사일을 다루는 전략군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한·미 당국도 그동안 '미사일'이라는 표현 대신 발사체라고 규정하며 북한이 비핵화 대화의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그런데 미 국방장관 대행이 북한 발사체에 대해 '미사일'이라는 표현을 처음으로 썼습니다.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합참의장이 전화해서 '북한이 지금 로켓과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방관 대행이 워싱턴 현지시간 8일 상원에 나와 한 말입니다.

미 국방 당국이 공개적인 자리에서 북한 발사체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워싱턴 현지시간으로 지난 3일 저녁, 우리 시간으로는 지난 4일 북한이 발사체를 쏜 당시 합참의장에게 보고받은 내용을 설명한 것입니다.

이는 미군이 북한 발사체에 대해 '로켓과 미사일'로 초기 분석한 것으로 보이는 대목입니다.

특히 한·미 군 당국이 북한의 발사체를 정밀분석하는 도중에 나온 발언이어서 최신 분석 결과가 반영됐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그동안 한·미 당국은 '미사일'이란 표현을 자제했던 터라 주목됩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전쟁 미군 전사자 유해발굴 작업이 중단됐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미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 확인국은 유해발굴 작업과 관련해 "지난 2월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 북한으로부터 어떠한 소식도 듣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측과 소통하기 위한 수단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전쟁에 참전한 미군 전사자 유해 송환은 지난해 6월 싱가포르 1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사항입니다.

북한은 지난해 8월 미군 전사자 유해 55구를 미국에 인도했습니다.

한국전쟁 당시 북한 지역에서 실종된 미군 병사는 5천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