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학의, 1억 받지 말라고 했다"…윤중천 횡령사건 개입 정황

입력 2019-05-08 20:31 수정 2019-05-08 21:28

'김학의 뇌물 수사' 관련 새로운 정황 대거 포착
수사단, 김학의 내일(9일) 소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학의 뇌물 수사' 관련 새로운 정황 대거 포착
수사단, 김학의 내일(9일) 소환


[앵커]

"2005년부터 2012년까지 수천만원의 금품을 받은 정황이 있다." '김학의 의혹 수사'는 이같은 막연한 단서에서 출발했습니다. 이미 10년이 지난 과거의 일인데다, 사건의 열쇠를 쥔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입도 열리지 않아 수사가 잘 풀리지는 않아 왔습니다. 그런데 수사단이 김 전 차관의 뇌물과 관련한 새로운 정황을 무더기로 포착한 것으로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윤씨가 직접 건넸다는 수백만 원 외에도, 김 전 차관이 재개발 인허가 명목으로 아파트를 요구한 정황을 파악했습니다. 그리고 고가의 그림을 받아 간 의혹도 있습니다. 수사단은 이런 새로운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서 김 전 차관을 내일(9일) 오전 10시 소환 조사합니다. 수사에 들어간지 약 1달 만에 이번 의혹의 정점인 김 전 차관이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게 되는 것입니다.

먼저 송우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건설업자 윤중천 씨는 2007년 1월 무렵 여성 이모 씨에게 명품 가게 보증금으로 1억 원을 건넸다고 합니다.

이 여성은 현재 윤씨와 김학의 전 차관으로부터 성범죄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인물입니다.

그런데 2008년 3월 무렵, 사업이 어려워진 윤씨는 이씨가 1억 원을 가로챘다며 횡령죄로 고소했습니다.

김학의 의혹 수사단은 최근 이 고소 사건에 김 전 차관이 개입한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김 전 차관이 당시 윤씨에게 200만 원을 주면서 이씨에게서 1억원을 받지 말라고 종용했다는 것입니다.

그 뒤 윤씨는 실제로 이씨와 합의하면서 1억 원을 돌려받지 않았습니다.

김 전 차관은 2006년부터 서울 역삼동 오피스텔 등에서 이씨를 성폭행해왔다는 의심을 받습니다.

그런 김 전차관이 윤씨가 이씨로 부터 받을 수 있던 돈을 못 받게 만들었다는 것입니다.

수사단은 관련 내용에 대한 사실 관계부터 파악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