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축구협회·연맹, 뒤늦게 '비리' 인지…외부 감시망도 허술

입력 2019-05-08 08: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보신것처럼 3년전에 교육청에서 감독 비리를 찾아냈지만 별일 없이 지나갔고 이렇게 학교 내부 뿐 아니라 외부 시스템에도 문제가 있었습니다. 최근에야 이 학교 의혹들을 알게 된 대한축구협회, 고교축구연맹 얘기입니다.

이소식은 김필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등학교 축구팀은 안팎에서 관리 감독을 받습니다.

A고등학교 축구팀 역시 대한축구협회 산하 기관인 한국고등학교 축구 연맹이 관리합니다.

그런데 연맹과 협회 모두 정 감독의 비리 의혹을 최근 경찰 수사가 시작된 뒤에야 알아차렸다고 합니다.

심지어 교육청 감사 결과가 나온 이듬해, 정 감독은 200개에 달하는 고교 축구팀 등을 아우르는 한국고교 축구 연맹 회장으로 취임했습니다.

학교에서 고발 등 적절한 조치가 취해지지 않아 외부 감시 시스템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대해 대한축구협회 측은 "징계를 논의하는 내부 공정위에서 현재 관련 내용을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경찰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을 묻는 등 향후 대응 방향을 정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