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NASA '달 탐사' 우리 기술로…달 착륙 프로젝트 탄력

입력 2019-05-08 09:49 수정 2019-05-08 15: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 항공우주국 나사가 내년부터 무인 탐사선을 달로 쏘아올리는데 여기에 싣게 될 장비를 우리가 만들 예정입니다. 미국과의 공동 개발이 원칙이긴 한데 우리 기술로만 개발된 장비가 쓰일 수도 있습니다.

정재우 기자입니다.

[기자]

나사는 내년부터 무인탐사선을 9대 이상 달로 쏘아올릴 계획입니다.

이 우주선에 실을 탐사 장비를 우리나라와 함께 개발하기로 어제(7일) 합의했습니다.

달 표면을 3차원 방식으로 입체감을 살려 보여주거나 자기장을 측정하는 등 달의 환경을 조사하는데 쓰는 도구입니다.

미국과 공동 개발이 원칙이지만 온전히 우리 기술로 개발한 탐사 장비를 납품할 수도 있습니다.

미국은 5년 뒤에 사람을 달로 보내는 프로젝트를 추진 중입니다.

성공한다면 1972년 이후 52년만입니다.

이 프로젝트를 위해 먼저 무인탐사선을 보내서 조사를 하겠다는 것입니다.

이 과정에서 우리나라가 개발한 탐사 장비도 실제 달에서 사용해 볼 수 있는 셈입니다.

달 탐사선 발사는 각 나라의 우주 개발 능력을 재는 기준으로 씁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누리호 시험 발사에 성공하면서 탐사선을 쏘아 올릴 엔진 기술을 확보했습니다.

이번에 나사와 협력하면서 2030년까지 달에 탐사선을 보내겠다는 목표에 한걸음 더 가까워질 것으로 보입니다.

(화면제공 : 미국 항공우주국 (NASA))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