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무성 '다이너마이트 발언', 한국당 내부에서도 '우려'

입력 2019-05-06 20:52 수정 2019-05-06 22:15

'내란죄 처벌' 청와대 청원 2건 22만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내란죄 처벌' 청와대 청원 2건 22만


[앵커]

"다이너마이트로 청와대를 폭파시키자" 자유한국당 중진인 김무성 의원이 지난주 집회에서 한 발언인데 당 내부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김 의원을 내란죄로 처벌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 2건에는 3일만에 총 22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동의했습니다.

정종문 기자입니다.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의 청와대 폭파 발언에 대한 비판 여론이 좀처럼 식지 않고 있습니다.

[강병원/더불어민주당 의원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저는 천박한 발언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정부를 무조건 좌파로 몰아가고 이런 강성 발언들을 내뱉는 것이 이게 뭔가 지지율이 조금씩 올라가니까…]

김 의원은 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의 당대표를 지냈습니다.

한때 대선후보 여론조사 1위에 올랐던 중진의원입니다.

파장이 쉽게 가라앉지 않는 이유입니다.

당내에서도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성일종/자유한국당 의원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야당의 입장에서 말씀하신 건데 어찌 됐든 여당의 대표든 야당의 중진들이든 이런 과격한 이야기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야당들도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이종철/바른미래당 대변인 (어제) : 정치인의 정제되지 못한 과한 말이 국민의 가슴을 폭파시키고 있습니다.]

김 의원의 발언 다음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김 의원을 내란죄로 처벌해달라는 청원이 2개가 올라왔습니다.

각각 14만 명과 8만 명이 넘게 동의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