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공수처법 공격…문무일 입장문 '자의적 해석'

입력 2019-05-03 08:32 수정 2019-05-03 10:25

대검 "공수처가 아니라 수사권 조정안에 반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검 "공수처가 아니라 수사권 조정안에 반대"

[앵커]

자유한국당 지도부도 문무일 검찰 총장의 메시지에 대해 어제(2일) 입장을 냈습니다. 그런데 문 총장의 입장문을 자신들의 이해 관계에 따라 다르게 해석했습니다.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의 입장문에 대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발언입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공수처법이 잘못됐다고 하는 점에서 명백하게 이야기를 하는 점에 대해서 평가를 합니다.]

하지만, 대검찰청은 "문 총장이 입장문을 통해 반대한 건 공수처가 아니라 검경 수사권 조정안"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총장이 지난해 국회에 나와 했던 말입니다.

[문무일/검찰총장 (지난해 11월) : 공수처 논의, 설치하는 것 자체에 대해서는 검찰 입장에서는 굳이 반대하지는 않는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 총장의 입장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패스트트랙 강행 처리를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문무일 검찰총장은 '견제와 균형이라는 민주주의 원리에 반한다' 이렇게 지적했습니다.]

대검찰청 고위 관계자는 "패스트트랙은 국회가 결정할 문제로 문 총장은 수사권 조정 법안의 내용을 지적한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문 총장이 민주주의의 원리를 꺼낸 것을 두고 '적폐수사는 민주주의 원리에 맞느냐'며 앞선 검찰의 적폐 수사를 비판하는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