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월호 사라진 '참사 시점' 영상…의문점 일일이 지적

입력 2019-05-01 20:08 수정 2019-05-01 20:44

특조위 "세월호 CCTV 조작 가능성"…재수사 촉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특조위 "세월호 CCTV 조작 가능성"…재수사 촉구


[앵커]

세월호 참사당시 CCTV가 조작됐을 가능성이 다시 나오면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가 전면 재수사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참사 시점을 기록한 영상이 사라졌는데 그 시점에 영상을 봤다는 증언자가 속출하고 있는 것입니다. 조사위는 선체에서 모형까지 만들어 의심스러운 점을 조목조목 지적했습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세월호 3층 중앙홀에 참사 당시 있었던 것과 같은 안내데스크가 만들어졌습니다.

논란이 된 CCTV 영상녹화장치가 있었던 곳입니다.

세월호 영상녹화장치를 수거한 잠수부는 당시 바닥에 떨어진 장치의 연결부위를 풀어서 건졌다고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영상저장장치에는 연결장치 5개와 CCTV 등 70여개의 전선이 연결돼 있었습니다.

[김진이/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과장 : 충격을 받았다 해도 단단히 고정된 곳에서 넘어가서 바닥에 떨어지는 것은 쉽지 않다.]

수거 작업을 찍은 영상이 없는 점도 미심쩍다고 지적했습니다.

현재 영상녹화장치에는 오전 8시 46분까지의 영상만 저장돼 있습니다.

유족과 특조위는 오전 9시 30분까지 CCTV 화면을 본 사람이 3명이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미 객실부 선원과 일반인 생존자가 이를 증언했습니다.

그런데 3등 항해사 박한결 씨도 조타실에서 선원들이 빠져나가는 것을 CCTV로 지켜봤다고 검찰에서 진술했다는 것입니다.

[정성욱/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진상규명부장 : 왜 침몰했는지 왜 안 구했는지를 알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시간대가 사라졌다는 거죠.]

가족협의회와 특조위는 검찰 수사를 통해 의혹을 규명해야 하고 전면 재조사도 필요하다고 촉구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