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학의 동영상' 경로 역추적…윤중천 '24억 사기' 의혹도

입력 2019-05-01 08:34

수사단, '윤중천 피해' 여성 소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수사단, '윤중천 피해' 여성 소환


[앵커]

김학의 전 차관 관련 의혹에 대한 수사 상황도 보겠습니다. 수사단이 어제(30일) 소환한 인물은 건설업자 윤중천 씨와 교제를 했던 여성이었는데요. 별장 성범죄 동영상이 어떻게 전달이 됐는지 파악하기 위해서로, 당시 수사 외압의혹과도 연결이 돼 있습니다. 이 여성에게 윤중천 씨가 20여억 원의 돈을 가로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했습니다.

강현석 기자입니다.

[기자]

김학의 의혹 수사단은 건설업자 윤중천 씨와 교제했던 권모 씨를 불러 조사했습니다.

당시 권씨는 성범죄 피해를 당했다는 주장도 했습니다.

권씨는 윤씨와 관계가 틀어진 뒤인 지난 2012년 말, 이른바 '김학의 동영상'을 알게 된 두 사람 중 한 명입니다.

동영상이 유포되는 과정을 따라가다 보면 당시 청와대가 어느 시점에 이를 알게 됐는지를 파악할 수 있습니다.

김 전 차관 사건을 덮으려 했다거나 수사에 외압을 넣으려 했다는 의혹의 실마리를 잡을 수 있는 것입니다.

또 수사단은 권씨를 상대로 윤씨에게 2011년 말부터 2012년 중순까지 24억원을 뜯겼다고 주장한 내용도 다시 파악했습니다.

권씨는 2011년 12월 윤씨 딸에게 줄 유학비 명목으로 5000만 원을 건넸고, 이듬해 8월 무렵까지 사업 등으로 수십 차례에 걸쳐 24억 원을 줬다는 입장입니다.

수사단은 윤씨가 교제를 빌미로 권씨의 돈을 챙기려 했는지 여부를 조사 중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