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패스트트랙 '심야 발차'…"연내 결론, 한국당 함께하자"

입력 2019-04-30 20:16 수정 2019-04-30 20:52

여야 4당 "최장 330일 걸려…대폭 단축해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여야 4당 "최장 330일 걸려…대폭 단축해야"


[앵커]

국회 몸싸움 사태가 며칠간 이어진 끝에 선거제 개편안과 공수처 법안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됐습니다. 그러나 본회의 처리까지 넘어야 할 관문이 한두가지가 아닙니다. 한국당은 '날치기' '독재정권' 이라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강경 투쟁을 예고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 앞에 무릎을 꿇는 그 날까지 투쟁하고…]

나아가 한국당은 추경 등 민생 현안조차 문을 닫아버릴 기세입니다. 여야 4당은 향후 일정에는 한국당도 협의에 참여하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윤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심상정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은 패스트트랙 법안 지정 절차가 끝난 직후 이렇게 말했습니다.

[심상정/국회 정개특위 위원장 (정의당 의원) : 연내 최종 처리될 수 있도록 여야 의원들과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오늘부터 자유한국당은 앞으로의 선거제도 논의에 적극 참여해 주시고…]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에는 최장 330일이 걸립니다.

여야 4당은 이 기간을 대폭 단축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조정식/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 최장 330일의 기간이 남아 있지만, 올해 연말까지는 결론을 내야 합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한국당과도 협상하겠다고 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4당이 합의한 법안이 있기는 하지만, 그 법을 기초로 자유한국당과도 논의를 많이 해서 합의해 처리할 수 있도록…]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같은 입장입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선거제도 개혁은 여야 모두의 합의로 이루어져 왔었던 오랜 국회의 관행이 다시 한번 지켜질 수 있도록… ]

여야 4당은 총선이 다가오면 한국당도 결국 선거제 개편 논의에 참여하게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