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삼바 증거' 인멸 혐의…삼성전자 '사업지원TF' 상무 조사

입력 2019-04-29 20:37 수정 2019-04-29 22:23

'에피스' 찾아가 관련 자료 삭제 지시한 혐의
검찰, '사업지원TF' 주목…그룹차원 개입 의심
'증거인멸 혐의' 자회사 임직원 구속 여부 곧 결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에피스' 찾아가 관련 자료 삭제 지시한 혐의
검찰, '사업지원TF' 주목…그룹차원 개입 의심
'증거인멸 혐의' 자회사 임직원 구속 여부 곧 결정


[앵커]

검찰이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의 후속 조직을 정조준하고 있습니다. 이른바 '사업지원TF'로 불리는 이 조직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 회계'를 숨기기 위해 증거 인멸에 나섰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해당 TF가 과거 미래전략실처럼 이재용 부회장을 보호하려 했던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또 오늘(29일)밤 법원은 증거 인멸에 가담한 다른 자회사 임직원들의 구속 여부도 결정합니다. 이들이 구속되면 삼성그룹 윗선에 대한 수사가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여성국 기자입니다.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 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삼성전자의 '사업 지원 TF' 소속 A상무를 불러 조사했습니다.

사업 지원 TF는 그룹의 지휘부 역할을 하던 미래전략실이 '국정 농단' 사건으로 없어진 뒤 생긴 조직입니다.

인사와 재무 같은 경영 관련 업무만 지원하겠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A상무는 지난해 3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자회사인 바이오에피스를 찾아가 사무실 밖 경비동으로 직원들을 불러낸 혐의를 받습니다.

이 곳에서 노트북과 휴대전화기에 있는 회계 관련 자료를 삭제하라고 지시했다는 것입니다.

당시 금감원이 분식 회계 의혹을 조사하면서 검찰 수사가 예상되던 때였습니다.

검찰은 A상무가 삼성바이오 임원이 아닌 사업 지원 TF 소속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분식 회계와 관련한 증거를 없애기 위해 그룹 차원에서 나선 것은 아닌지 규명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A상무는 검찰 조사에서 윗선의 지시를 받았는지 등에 대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