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군사긴장 완화는 큰 소득…북·미 막히자 남북도 '덜컹'

입력 2019-04-27 20:12 수정 2019-04-27 22:34

남북정상, 1년간 3번의 만남…판문점선언 이행 점검해보니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남북정상, 1년간 3번의 만남…판문점선언 이행 점검해보니


[앵커]

지난해 오늘(27일) 첫 만남을 시작으로, 지난 1년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세 차례 만남을 가졌습니다. 판문점 선언과, 평양 공동선언으로 그동안 항상 발목을 잡던 군사적 긴장이 풀어진 건 큰 소득입니다. 하지만 북미 대화가 결과를 못 내면서, 남북 관계도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주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2월 평창 동계올림픽에 북한 선수단이 참가하면서 남북 긴장은 풀리기 시작했습니다.

두 달 뒤 남북 정상은 판문점에서 만났습니다.

[2018년 4월 27일 : 오늘 김정은 위원장과 나는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하는 것이 우리의 공동 목표라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2018년 4월 27일) : 전쟁 없는 평화로운 땅에서 번영과 행복을 누리는 새 시대를 열어 나갈 확고한 의지를 같이하고 이를 위한 실천적 대책들을 합의하였습니다.]

남북은 지난해 9월 개성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열고, 24시간 상시소통 창구를 만들었습니다.

이산가족 상봉과 남북 철도 및 도로 연결 착공식 등도 가졌습니다.

군사합의에 따라, 남북 공동 유해발굴을 위한 전술도로 연결과 JSA의 비무장화가 잇따랐습니다.

비무장지대 GP를 양측 모두 11개씩 철거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했습니다.

동창리 미사일발사대도 해체하는 움직임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2월 하노이 북미회담이 결과 없이 끝난 후, 비핵화뿐 아니라 남북관계도 주춤하고 있습니다.

연락사무소장 회의는 9주째 불발됐습니다.

청와대는 북·미 정상이 지속적으로 대화 의지를 보이고 있는만큼 4차 남북 정상회담을 성사시켜 북·미 대화가 재개될 수 있도록 계기를 마련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