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2주 연속 장외집회…"민주주의 말살" 공세

입력 2019-04-27 20: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패스트트랙 지정을 막기 위해 국회에서 충돌을 이어왔던 자유한국당이 오늘(27일)은 광화문으로 나갔습니다. 2주 연속 장외집회를 연 것인데, 이번에도 전국 당협에 총동원령을 내렸습니다. 한국당 지도부는 "좌파세력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말살하려 한다" 이렇게 주장했습니다.

강희연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광화문 한쪽이 사람들로 가득 찼습니다.

한 손에는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는 내용의 피켓과 태극기도 들었습니다.

한국당의 대규모 도심집회는 지난주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패스트트랙을 두고 한주간 여야가 강하게 충돌한 터라 거친 발언이 쏟아졌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좌파세력들이 이제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말살하려고 하기 때문입니다.]

투쟁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선거제 개편은) 좌파독재 세력의 장기집권 플랜의 첫 번째 단추입니다. 그래서 저희가 극렬하게 투쟁하는 것입니다, 여러분!]

단상에 오른 황교안 대표도 함께 싸우자고 외쳤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지금 이 정부가 하는 짓은 극극극좌입니다. 정말 문재인 정권의 좌파독재를 이제 우리가 끝장내야 하겠습니다, 여러분!]

황 대표는 앞서 페이스북에 '여의도에 도끼 비가 내린다'며 '독재의 도끼날을 피 흘리며 삼켜버리겠다'고 했습니다.

광화문에서 집회를 끝낸 사람들이 행진을 시작했습니다.

청와대와 가까운 청운효자동 주민센터를 향해 가고 있습니다.

한국당은 장외 집회로 동력을 얻어, 다음 주부터 다시 강한 원내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