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패스트트랙, 충돌 끝 기한 넘겨…여야 의총서 대책 논의

입력 2019-04-26 07:15 수정 2019-04-26 10: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한민국 국회가 또다시 몸싸움과 욕설로 얼룩졌습니다.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 설치 법안 그리고 검·경 수사권 조정안 패스트트랙 상정 문제를 놓고 여야는 밤새 충돌했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패스트트랙 법안들을 접수하는 의안과에 경호권을 발동했습니다. 국회의장의 경호권 발동은 1986년 이후 33년 만입니다. 하지만 패스트트랙 상정은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D-DAY로 잡았던 어젯밤(25일) 자정을 넘긴 채 처리 여부가 아직까지 불투명합니다. 여야 4당이 오늘 새벽에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를 열긴했는데요. 자유한국당의 저지로 정회했습니다. 오늘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오늘 아침 의원총회를 열어서, 이제 어떻게 할지 논의할 예정입니다.

먼저 조민중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선거제와 개혁법안의 신속처리안건, 패스트트랙 상정이 기한인 25일을 넘겼습니다.

패스트트랙을 상정하려는 여야 4당에 맞서 자유한국당이 저지에 나선 것입니다.

한국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은 어젯밤부터 정개특위외 사개특위가 열리는 회의실 앞을 막았습니다.

여야 4당 특위 위원들의 진입 자체를 원천 봉쇄했습니다.

양측은 날카롭게 대립했습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불법 폭력으로 회의를 방해한다며 비판했고, 한국당은 '헌법 수호, 독재 타도' 구호로 맞섰습니다.

이런 가운데 사개특위는 오늘 새벽 2시 40분쯤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에서 회의를 열었습니다.

하지만 이마저 한국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의 방해로 개의에 실패했습니다.

민주당 의원 6명만 참석해 패스트트랙 상정에 필요한 의결정족수도 부족했습니다.

패스트트랙을 접수하는 의안과에서도 밤새 몸싸움과 고성이 오갔습니다.

결국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오전 3시 30분 쯤 의안과 앞 농성을 중단했습니다.

여야는 각각 오늘 오전 다시 총회를 열어 향후 대응 방안을 모색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