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직원 휴대전화 뒤져 '분식의혹 자료' 삭제…삼성 간부 2명 영장

입력 2019-04-25 21:36 수정 2019-04-25 22: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중요한 소식이 또 있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 회계' 의혹과 관련한 검찰 수사가 지금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자회사 임원을 포함한 간부 2명이 직접 증거 인멸에 나선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검찰 조사를 앞두고, 직원들 컴퓨터와 휴대전화기를 직접 뒤져서 문제가 될 만한 자료를 삭제해버렸다는 것입니다. 이것 뿐만 아니라 금감원 조사를 받을 때는 자료를 조작해서 냈다고도 합니다. 검찰과 금융 당국을 한꺼번에 무시해버린 것인데, 검찰은 혐의가 중하다고 보고 우선 두 간부에 대해서 '구속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삼성바이오 수사에 나선 검찰이 영장을 청구한 것은 처음입니다.

한민용 기자입니다.

[기자]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해 7월 삼성바이오로직스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후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에서 조직적인 증거 없애기에 나선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습니다.

상무와 부장 등 간부들이 직접 증거를 없애고, 직원들에게도 관련 자료를 삭제하라고 지시했다는 것입니다.

특히 이들은 직원 수십명의 자리를 돌면서 직접 컴퓨터와 휴대전화기를 뒤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직원들 사생활이 담긴 개인 휴대전화를 뒤지고, 컴퓨터에 검색어를 넣어 문제가 될 만한 자료를 찾아 지운 것입니다.

이뿐 아니라 과거 금감원 조사를 받을 때는 자료를 조작해 제출한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금감원에서 자료 제출을 요구하자, 불리한 내용을 빼서 새로 문건을 만든 뒤 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