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참혹했던 12분…안인득 방화·무차별 칼부림 사건 재구성

입력 2019-04-25 16:12

불 지른 뒤 흉기 챙겨 나와 1∼4층 오르내리며 수차례 찔러
21명 사상…조현병 치료 중단 뒤 피해망상 따른 분노 범행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불 지른 뒤 흉기 챙겨 나와 1∼4층 오르내리며 수차례 찔러
21명 사상…조현병 치료 중단 뒤 피해망상 따른 분노 범행

참혹했던 12분…안인득 방화·무차별 칼부림 사건 재구성

안인득(42)이 21명을 사상하게 한 참혹한 방화·살인을 저지르는 데는 단 12분밖에 걸리지 않았다.

25일 경찰의 최종 수사 브리핑을 토대로 범행 당일 행적을 재구성해보면 안인득은 지난 17일 오전 0시 50분께 흰색 통을 들고 밖으로 나가 인근 셀프 주유소에서 휘발유를 사 1시간 뒤 귀가했다.

안인득은 이후 3시간 가까이 집 안에 머물렀지만, 이때 무엇을 했는지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이 시간에 컴퓨터나 휴대전화를 사용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참혹했던 범행은 오전 4시 25분께 시작됐다.

안인득은 본인 4층 집 주방 싱크대 앞 바닥에 휘발유를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질렀다.

안인득은 그 직후 집에 준비해둔 길이 34㎝·24㎝ 등 흉기 2자루를 챙겨 나가 아파트 계단에 자리 잡았다.

이 흉기는 한 달 전 한 전통시장에서 산 것이다.

안인득은 경보음 등을 통해 화재를 인지하고 대피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마구 휘둘렀다.

잠에서 막 깬 주민들은 1∼4층 계단을 오르내리며 공격하는 안인득에게 속수무책 당했다.

초등학생 6학년·고등학교 3학년을 포함한 10대 여학생 2명과 50대·60대 여성, 70대 남성 등 총 5명이 목을 포함한 급소 등을 수차례 찔려 숨졌다.

한때 안인득이 아이·여성·노인 등 약자만 노린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지만 안인득은 "눈에 보이는 대로 범행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안인득의 흉기 난동으로 사망자 외 6명도 중·경상을 입었다.

나머지 10명은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범행은 안인득이 오전 4시 35분께 현장에 도착한 경찰과 2층 복도에서 맞닥뜨린 오전 4시 37분께 사실상 끝났다.

안인득은 대치 끝에 오전 4시 50분께 경찰에 검거됐다.

불은 안인득 집 내부와 복도 20㎡를 태운 뒤 오전 4시 57분께 완전히 꺼졌다.

경찰은 안인득이 범행 도구를 길게는 한 달 전 준비한 데다 비교적 짧은 시간 다수의 인명 피해를 낸 점 등에 미뤄 치밀한 계획 범행으로 결론 내렸다.

또 주치의가 바뀌는 과정에서 2016년 7월을 끝으로 조현병 치료를 중단한 뒤 피해망상에 따른 분노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분석했다.

안인득은 그간 "10년간 사회적으로 불이익을 당했다", "국정농단 등이 나를 해하려는 세력에 의해 일어났다"는 등 범행 동기에 대해 횡설수설해왔다.

안인득은 방화·살인 동기와 관련해 "불을 지르면 주민들이 바깥으로 대피할 걸 알고 있었느냐"는 경찰 질문에는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과 다르지 않게 생각한다"면서도 구체적 답변은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사건을 검찰로 송치한다. 검찰은 안인득에 대한 정신감정을 실시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