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 북·러 정상회담 촉각…문 대통령, 러 안보수장 접견

입력 2019-04-25 07: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청와대는 김정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이번 정상회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북·러 정상회담이 열리는 오늘(25일) 문재인 대통령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청와대에서 서울을 찾은 니콜라이 파트루 셰프 러시아 연방 안보회의 서기를 만납니다.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연방안보회의 서기가 오늘 청와대를 방문합니다.

러시아 국가안보협의체 수장으로 푸틴 대통령의 최측근입니다.

[고민정/청와대 부대변인 :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연방안보회의 서기는 4월 25일 서울에서 한러고위급 안보회의를 가질 예정입니다. 이날 파트루셰프 서기는 문재인 대통령도 예방할 예정입니다.]

청와대는 양국 안보실 간 다섯번째 정례 협의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같은 날 진행되는 북·러정상회담과 연계된 의제가 논의될 전망입니다.

러시아 측은 한반도비핵화 협상에서 러시아 역할 확대를 강조할 것으로 보입니다.

북·러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6자회담이 논의될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우리 정부도 러시아가 어떤 변수가 될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그동안 우리 정부의 계획은 남북 정상회담과 한·미 정상회담을 통한 북·미 정상회담 견인이었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지난 22일 북·러 정상회담에 대해 "좋은 결과를 도출하는 데 도움이 된다면 우리 정부에게는 좋은 일" 이라고 조심스런 입장을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