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회의원 5명에 돈 줬다는데…'후원금 신고' 흔적 없어

입력 2019-04-24 08:15 수정 2019-04-24 11:15

경찰 '입법 로비 성격' 현금 전달 의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경찰 '입법 로비 성격' 현금 전달 의심


[앵커]

경찰은 이 국회의원 5명에 대해서 소환 조사를 벌인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들여다 본다는 방침입니다. 어린이집 총연합회가 입법 로비를 위해 돈을 쓴 건 아닌지 경찰이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이어서 박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3년 한국 어린이집 총연합회가 만든 공문입니다.

그해 5월과 12월 2번에 걸쳐 소속 임원과 분과장에게 보냈습니다.

국회의 입법에 대응하기 위해 후원금을 내라고 독려했습니다.

관련 법안은 국공립어린이집 원장의 정년을 65세까지 연장해야 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모금한 돈은 어디에 얼마를 전달했는지, 결과 보고서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김 회장이 전달했다는 현금 1200만 원에 대해서도 입법 로비를 위한 성격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 돈이 정상적인 후원금이라면 선관위에 신고가 돼 있어야 합니다.

하지만 경찰이 선관위 자료를 분석한 결과, 후원금으로 처리돼 있지 않았다고 합니다.

경찰은 수사 선상에 오른 당시 의원 5명을 불러 조사한 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지 검토할 방침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