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시아나에 1조 6000억 지원, 연내 매각"…인수전 본격화

입력 2019-04-24 08:28 수정 2019-04-24 11:07

홍남기 부총리, 아시아나 지원 방안 직접 공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홍남기 부총리, 아시아나 지원 방안 직접 공개


[앵커]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지원 방안 예상보다 많은 1조 6천억 원을 지원하는 것으로 결정됐습니다. 채권단이 '연내' 매각을 공식화하면서 인수전도 본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태경 기자입니다.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어제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아시아나항공 지원 방안을 공개했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총 1조6000억원을 투입하여 자본을 확충하고 유동성 문제를 해소해 나갈 계획입니다. 금년 내 계약 체결을 목표로 M&A도 병행 추진할 계획입니다.]

지원 규모는 예상을 뛰어넘습니다.

시장의 불안감을 잠재우고 빠른 시간 안에 새 주인을 찾아주려는 의도로 분석됩니다.

아시아나항공의 영구채를 사들이는 방식으로 5000억 원을 투입하고, 신용한도와 대출보증도 늘려주기로 했습니다.

매각 작업도 본격화합니다.

채권단은 조만간 주관사를 정해 적정 가치를 산정하고 구체적 매각 일정을 정하기로 했습니다.

금융권에서는 아시아나의 몸 값으로 1조5000억에서 2조 원 수준을 예상하고 있습니다. 

인수 후보로 거론되는 기업들의 움직임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특히 한화는 최근 롯데카드 입찰에서 막판에 빠졌는데, 아시아나 인수를 염두에 두고 실탄 확보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CJ도 계열사 CJ헬로 매각이 끝나면 두둑한 현금을 확보할 것으로 보입니다.

SK는 유보적인 입장이지만 여전히 업계에선 강력한 인수 후보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