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수민 "윤지오, 장자연 죽음 이용해 사익"…경찰에 고소

입력 2019-04-23 20:58 수정 2019-04-23 22: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고 장자연 씨의 동료 배우였던 윤지오 씨의 진술을 놓고 진실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윤씨의 지인으로 알려진 작가 김수민 씨는 오늘(23일) 법률 대리인을 통해 윤씨를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윤씨가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를 본 사실도 없고, 자신의 이익을 위해 장씨의 죽음을 이용하고 있다는 주장입니다. 관련 리포트를 보여드리고, 보도한 내용 중심으로 해서 어떤 것이, 어디까지가 맞는지 취재기자와 한번 직접 짚어보기도 하겠습니다.

박병현 기자입니다.

[기자]

작가 김수민 씨가 명예훼손과 모욕 등의 혐의로 배우 윤지오 씨를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앞서 김씨는 윤 씨와의 카카오톡 대화를 공개하며 "윤씨가 자신의 이익을 위해 고 장자연 씨의 죽음을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박훈/변호사 (김수민 씨 법률대리인) : 윤지오 씨가 봤다는 장자연 리스트는 수사 과정에서 수사 서류를 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고 장자연 씨는 결코 목록을 작성한 적이 없습니다.]

그동안 윤씨는 장자연 씨 강제 추행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장씨가 죽기 전에 남긴 문건도 직접 봤다고 밝혀 왔습니다.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입니다.

하지만 김씨 측은 윤씨가 해당 문건을 직접 본 적이 없다는 것입니다.

지난해 윤씨가 술자리에서 "경찰 조사에서 우연히 유명한 사람의 이름이 적힌 문서를 봤다고 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윤씨는 JTBC 취재진에게 "장씨가 숨진 직후 기획사 대표 유모 씨가 관련 문건을 보여줬고, 경찰에서는 장씨 사건 수사 서류를 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실제 장씨 문건 작성을 도운 대표 유씨는 당시 법정에서 장씨가 남긴 문건들을 윤씨에게 보여줬다고 진술했습니다.

윤씨 역시 재판 과정에서 장씨 피해사실이 적힌 문건과 별도로, 이름과 소속사만 적힌 종이가 있었다고 증언합니다.

윤씨가 JTBC 인터뷰에서 밝힌 교통사고 의혹에 대해서도 거짓이라는 의혹도 나왔습니다.

당시 윤씨는 JTBC와의 인터뷰 이후 당한 두 차례 교통사고에, 의문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윤씨가 김씨와 나눈 대화에 따르면, 당시 사고를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윤씨는 "사고 직후에는 큰 일이 아니라 생각했지만 가족들이 걱정하며 불안감을 느꼈던 것에 대해 말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