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초계기 논란' 군 대응방안 보완…일본은 '불 지피기'?

입력 2019-04-23 09:58 수정 2019-04-23 13: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 초계기의 저공 위협 비행 이후 우리 군은 대응 매뉴얼을 보완했고 일본 측에도 우리 군의 군사적 조치와 대응 기조를 알렸습니다. 그런데 일본 정부는 언론 보도를 통해 이걸 다시 문제 삼고 나섰습니다. 초계기 위협 비행을 놓고 진실 게임을 벌였던 한·일 군사 당국 간의 갈등이 또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김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 군용기가 한국 함정에 3해리 이내로 접근하면 사격용 화기관제레이더를 비추겠다'

일본 초계기가 우리 함정을 상대로 저공위협비행을 해 논란이 이어지던 지난 1월 우리 정부가 일본 정부에 통보했다며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한 내용입니다.

일본 정부가 국제법상 근거가 없다며 우리 정부에 해당 지침의 철회를 요청했다는 내용도 덧붙였습니다.

우리 군은 해당 매뉴얼을 통보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우리 군의 군사적 조치와 대응 기조에 대해 통보했다"며 "유사상황 발생시 우리 대응 행동 규칙에 따라 강력히 대응해나갈 것임을 분명히 밝혔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3해리 이내 접근시 레이더 조준' 보도에 대해서는 레이더를 쏘기 전 경고통신을 하겠다고 강력히 경고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일본 해상자위대 초계기가 다시 우리 해군 함정을 향해 위협 비행할 경우 우리 군이 어떤 형태로든 군사적 대응에 나설 가능성이 커진 것입니다.

우리 군의 입장이 오전과 오후 미묘하게 달라진 것도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정확한 사실관계부터 확인하지 않고 대응했다가 혼선을 키웠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