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따돌림 괴로워하는데…신고 학생 수업 중 "진술서 써라"

입력 2019-04-22 21:26 수정 2019-04-24 12: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따돌림 괴로워하는데…신고 학생 수업 중 "진술서 써라"

[앵커]

그런데 학교 측이 학폭위를 열어도 문제가 생길 때가 많습니다. 서울의 한 중학교에서는 친구들 따돌림에 괴로워하던 학생이 신고를 했는데, 학폭위를 여는 과정에서 이름 등이 노출됐습니다.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중학교에 다니는 A양은 1년 전부터 친구들의 따돌림에 시달렸다고 합니다.

선배의 얼굴을 평가했다는 등 거짓 소문에 휩싸였기 때문입니다.

오해는 곧 풀렸지만 A양의 고통은 계속됐습니다.

새 학기가 시작된 지난달엔 논란이 더 번졌습니다.

A양이 학교폭력위원회에 신고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상대 학생들과 시비가 붙은 것입니다.

[A양 : 어떤 아이가 학폭위 '개꿀잼'이라고 그러면서 제 이름을 말하면서 OOO XXX. 제 욕을 했어요, 복도에서 다 들리도록.]

신고자와 증인이 누군지도 금방 번졌다고 합니다.

[A양 아버지 : (선생님이) 수업 시간에 불러내서 진술서를 받고, 특정 아이에게 저희 아이 이름을 거명하면서 왕따를 시키지 말라고 그러니까.]

A양과 증인으로 나선 친구들은 1번은 수업 시간에 불려 나가 진술서를 썼습니다.

학교 측은 "따돌림 증거가 부족해 곧바로 학폭위를 열 수 없었다"면서도 "수업 중간에 아이들을 부른 것은 처신이 부족했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