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남북회담 열리면 트럼프 메시지 김정은에 전달될 수 있어"

입력 2019-04-21 13:22 수정 2019-04-21 17:47

CNN "文대통령, 金에 전달할 트럼프 메시지 갖고 있어" 보도에 靑 설명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CNN "文대통령, 金에 전달할 트럼프 메시지 갖고 있어" 보도에 靑 설명

청와대 "남북회담 열리면 트럼프 메시지 김정은에 전달될 수 있어"

청와대는 4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경우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21일 밝혔다.

문 대통령을 '중재역'으로 하는 북미 간 톱다운 방식의 대화가 계속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어 주목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이 '미 CNN 방송은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건넬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가지고 있다고 보도했다'라는 질문을 하자,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면 이와 관련한 메시지가 (김 위원장에게) 전달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전할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어떻게 받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지난 11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메시지 전달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앞서 CNN은 19일(현지시간) 복수의 한국 외교 소식통을 인용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건넬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가지고 있다"며 "이 메시지에는 현재의 방침(course of action)에 중요한 내용과 북미정상회담에 긍정적 상황으로 이어질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