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김정은 대변인 역할" 거리서 외친 황교안

입력 2019-04-20 20:21 수정 2019-04-20 22: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0일) 집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대변인 역할만 하고 있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지난달 나경원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비슷한 발언을 해 크게 논란이 됐었죠. 당시 한국당은 직접적으로 표현한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는데, 이번에는 의도적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정제윤 기자입니다.

[기자]

대변인 발언은 황교안 대표의 연설 중에 나왔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우리의 대통령은 대북제재 풀어달라고 사방팔방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우리 경제 살릴 외교는 전혀 보이지 않고, 김정은 대변인 역할만 하고 있습니다.]

같은 표현은 또 한번 나옵니다.

부담스러운 듯 멈칫 하더니 살짝 표현을 바꾸기도 합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대변인, 김정은 대변하는 일 즉각 중단하라.]

지난달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을 김정은 위원장의 수석대변인에 빗대 표현했습니다.

민주당이 강하게 항의하자 한발 빼기도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지난 3월 12일) : 민주당 의원님들, 이거 외신 보도 내용입니다.]

한국당도 나 원내대표가 외신을 인용했을 뿐, 문 대통령을 직접 '수석대변인'으로 얘기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당 대표가 직접 '김정은 대변인'이라는 표현을 썼지만 자유한국당 핵심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그것이 잘못된 발언이냐"고 반문했습니다.

한달여전과는 분위기가 바뀐 것입니다. 

결국 의도적인 강경 발언이 지지층을 결집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